참여하기 24시간 동안 다시 열람하지 않습니다. 닫기

지금 중견련은!

정갑영 연세대 명예특임교수 초청 '제176회 중견기업 CEO 조찬강연회'

등록일 2019-06-25

 

"미중 무역 분쟁을 극복하기 위한 처방이자, 우리 경제의 지속성장 토대를 구축할 장기 전략으로서 개방경제 체제의 장점을 최대화하고, 시장 친화적 제도를 강화하는 일관성 있는 경제정책 전환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

정갑영 연세대 명예특임교수는 한국중견기업연합회가 25일 개최한 '제176회 중견기업 CEO 조찬강연회'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미중 무역 분쟁의 파장을 최소화하기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정책 대응을 요청했습니다.

중견기업은 전체 기업의 0.7%에 불과하지만 2018년 기준 전체 수출액의 16.1%를 담당하는 '핵심' 수출 기업군입니다. 미중 무역 분쟁의 경과에 중견기업계가 신경을 곤두세울 수밖에 없는 이유입니다.

실제로 중견련이 3월 발표한 '2018년 중견기업 실태조사'에 따르면 수출 중견기업의 59.1%가 중국, 42.9%가 미국에 수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체 수출금액은 중국 199.9억 달러, 미국 250.8억 달러 규모입니다.  

 

정 교수는 "미중 갈등으로 거대 중국 기업의 미국 의존 탈피 현상이 일어나고, 글로벌 공급 체인과 유통 도소매 네트워크의 변화가 현실화하면서 우리 기업은 중대한 선택의 기로에 놓였다"라면서, "중국 관련 거래 다변화, 금융 위험 분산, 효과적인 생산기지 전환 등을 통해 분쟁의 직접적인 악영향을 해소하는 한편,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코어테크(Core Tech)를 발굴, 심화해 장기적인 성장동력을 확보해야 할 것"이라면서 중견기업계의 선제적 대응을 촉구했습니다. 

 

 

강호갑 회장은 "글로벌 가치사슬 참여도와 미중 무역의존도가 높은 우리 경제에 미중 무역 분쟁의 악영향은 치명적일 수 있다"라면서, "정부, 국회, 유관기관 등과 적극 협력해 중견기업의 수출 시장 다변화와 글로벌 무역 질서 변화 대응 역량 제고를 위한 실효적인 지원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