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24시간 동안 다시 열람하지 않습니다.
닫기 설문참여 24시간 동안 다시 열람하지 않습니다.

회원사 소식

Total 860

검색
'에스넷시스템'과 '세종텔레콤', S-WAN 기반 신규 IT 서비스 개발 및 활성화 나서

'에스넷시스템'과 '세종텔레콤', S-WAN 기반 신규 IT 서비스 개발 및 활성화 나서2020.01.17

​ 중견련 회원사 '에스넷시스템'과 '세종텔레콤'이 B2B 시장 신규 IT 서비스 개발과 활성화를 위해 손을 잡았습니다.​종합 정보통신기술 서비스 전문기업 '에스넷시스템'과 중견 기간통신기업 '세종텔레콤'은 16일 스마트 IT 서비스 플랫폼 'S-WAN(Smart-WAN)' 솔루션 활용 신규 서비스 개발 및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에스넷시스템'은 자사의 'S-WAN' 솔루션 및 판매권을 '세종텔레콤'에 제공하고, '세종텔레콤'은 보유한 통신 인프라에 'S-WAN'을 적용해 새로운 IT 서비스를 개발·판매합니다.​양사는 보다 빠르고 안정적인 클라우드 네트워크 접속과 트래픽 교환, 비용 절감 등 혜택을 제공할 수 있도록 긴밀하게 정보를 공유하고, 기술 및 영업 분야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에스넷시스템'은 지난해 10월 미국 소프트웨어 기반 네트워크 전문기업 128 테크놀로지(128 Technology)의 스마트 라우터와 자사의 매니지드 서비스를 결합한 'S-WAN'을 출시했습니다.​'에스넷시스템' 관계자는 "초기 구축 비용 부담 때문에 최신 IT 인프라 도입을 망설이는 작은 규모의 기업에 맞춤한 서비스가 될 것"이라면서, "IoT 데이터 수집, AI 기반 데이터 분석 등 개별 기업의 니즈에 따라 다양한 기능을 조합해 적용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습니다.​강효상 '세종텔레콤' 통신사업본부장은 "'에스넷시스템'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B2B 시장에 양질의 IT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돼 기쁘다"라면서, "세계 클라우드 시장을 선도하는 주요 기업들과의 공식 파트너십을 통해 전용회선 서비스를 제공하는 '세종텔레콤'은 더 많은 기업에 언제 어디서나 안정적인 비즈니스 환경과 빠르고 최적화된 네트워크 환경을 제공할 수 있도록 긴밀한 협력을 이어가겠다"라고 밝혔습니다.​김형우 '에스넷시스템' 금융공공인프라사업본부 전무는 "첨단 솔루션과 광범위한 네트워크를 확보한 '세종텔레콤'과의 협력을 바탕으로 이미 긍정적으로 나타나고 있는 'S-WAN'에 대한 시장의 평가를 더욱 끌어올릴 수 있을 것"이라면서, "'S-WAN' 기술 고도화와 확장성 제고를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IT 서비스 산업 혁신을 선도해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동진쎄미캠', 포토레지스트 공장 증설…소재 국산화 앞장서

'동진쎄미캠', 포토레지스트 공장 증설…소재 국산화 앞장서2020.01.17

​중견련 회원사 '동진쎄미캠'이 핵심 소재 국산화를 위해 일본 수출규제 품목 중 하나인 포토레지스트 공장 증설을 추진합니다. ​   '동진쎄미켐'은 2010년 국내 최초로 반도체용 불화아르곤(Argon Fluoride·193nm) 액침 포토레지스트 개발에 성공한 소재 전문 기업입니다. 내년 초 공장 가동을 목표로 올해 1분기에 착공합니다. 공장이 가동되면 포토레지스트 생산량이 두 배로 늘어납니다.   포토레지스트는 반도체 기판 위에 전자회로 패턴을 만드는 액체 형태의 필수 화학물질입니다. 불화크립톤(Krypton Fluoride·248nm), 불화아르곤 극자외선(Extreme Ultra Violet·13.5nm)용 등으로 구분되며, 빛의 파장이 짧을수록 미세한 작업이 가능합니다.   대부분 일본 수입에 의존했지만 수출 규제 이후 기술 자립 요구가 크게 높아졌습니다. 정부는 벨기에 RMQC, 미국 듀폰, 독일 머크 등 수입국 다변화에도 힘쓰고 있습니다. 듀폰은 충남 천안에 극자외선용 포토레지스트 생산시설을 구축하기로 결정하고 9일 약 300억 달러 규모의 투자신고서를 제출했습니다.   '동진쎄미켐' 관계자는 "불화아르곤 생산에 주력해 왔지만 공장 완공 후 극자외선용 포토레지스트에 집중할 계획"이라면서, "국내 포토레지스트 공급 안정성과 소재 국산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강조했습니다. ​관련 기사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https://www.hankyung.com/economy/article/2020011599651 

처음 이전 1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 맨뒤로